제보하기

송민순, '北 의견 사전문의' 문건 공개…文 "북풍 공작"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7.04.21 20:12 수정 2017.04.21 21:30 조회 재생수3,3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선을 18일 앞두고 안보와 대북관이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주적 공방에 이어서 오늘(21일)은 송민순 회고록 논란이 재점화됐습니다. 송민순 전 장관이 참여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북한에 의견을 물어봤다는 증거라며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후보는 제2의 NLL 공작이라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먼저 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오늘 공개한 문건입니다.

2007년 11월 20일, 김만복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의 반응을 정리해 당시 노무현 대통령에게 보고한 청와대 문서라는 겁니다.

"남측이 인권결의안에 찬성하는 건 남북선언에 대한 공공연한 위반이고, 남북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가져올 수 있다.", "남측의 태도를 지켜보겠다"는 내용입니다.

송 전 장관은 정부가 결의안 표결 결정 전에 북측에 미리 물어봤다는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송민순/前 외교통상부 장관 : 기권으로 결정했는데 북한에 통보는 왜 하고, 기권에 대한 결정에 북한이 그렇게 반응합니까.]

송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발간한 회고록에서 이런 내용을 밝혔는데, 문재인 후보가 TV 토론에서 "송 전 장관의 기억이 잘못됐다"고 반박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문건을 공개했다고 말했습니다.

[송민순/前 외교통상부 장관 : 그걸(문건) 보고도 그렇게 이야기를 할 수 있는지…더 추가적인 건 문 후보가 직접 대답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문 후보는 "정부가 기권 방침을 정한 뒤 북한에 통보했을 뿐"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선에 영향을 주려는 북풍공작이라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후보 : 지난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북풍공작이라고 봅니다.]

문 후보 측은 송 전 장관을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다음 주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일제히 문 후보의 불안한 안보관과 거짓말이 드러났다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이병주, 영상편집 : 오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