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송민순, '北 입장 정리' 문건 공개…文 "제2의 북풍공작"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7.04.21 17:19 조회 재생수78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참여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에 북한에 의견을 물었다는 의혹을 놓고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대북 사전 문의설을 회고록에서 처음 밝힌 송민순 전 외교장관이 근거 문건을 공개했고, 문재인 후보는 대선을 앞둔 북풍 공작, 제2의 NLL 사건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한승희 기자입니다.

<기자>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장관이 '유엔 인권결의안 표결 전 북한에 입장을 물었다'는 회고록의 근거라며 당시 청와대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이 노무현 대통령에게 2007년 11월 20일 보고한 것이라고 송 전 장관은 설명했습니다.

문서에는 '남측이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선언 이행에, 남북 간 관계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초래할 수 있음을 강조함', 또 '남측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임'이라고 쓰여 있습니다.

[송민순/전 외교통상부 장관 : 제가 이것을 정리해서 우리가 앞으로 일을 하는데 교훈을 삼아야겠다는 제 일종의 사명감 같은 것 말고는 다른 배후는 없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사실과 다르다면서 비열한 색깔론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지난번 대선 때 NLL과 같은 제2의 북풍공작, 그것으로 선거를 좌우하려는 그런 비열한 새로운 색깔론 북풍공작이라고 봅니다.]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은 2007년 11월 16일 대통령 주재회의에서 결정돼, 북한의 반응을 물을 필요도 없었고 묻지도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문 후보는 지난 19일 TV 토론회에서는 국정원을 통해 북한 입장을 파악해 보자고 했을 뿐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등은 송 전 장관의 문건으로 문 후보의 거짓말이 드러났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