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주 하도리·서귀포 난산리 농산어촌개발지구 선정

SBS뉴스

작성 2017.04.21 16:46 조회 재생수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와 서귀포시 성산읍 난산리가 신규 농산어촌개발지구로 선정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은 해양수산부가 제주시 하도리와 서귀포시 난산리를 2018년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 사업지구로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하도리에서는 내년부터 2020년까지 3년 동안 국비 18억원, 지방비 8억원, 자부담 2억원 등 총 29억원을 투입해 해녀문화를 활용한 어촌체험마을 활성화 사업을 벌인다.

난산리는 2022년까지 5년 동안 국비 12억원, 지방비 5억원, 자부담 3억원 등 총 20억원을 들여 농산물과 수산물, 관광자원을 결합한 농수산 테마농원을 조성한다.

사업 내용은 행복마을 북카페 만들기 등 기초생활기반 조성 사업, 테마농원과 체험마을 만들기 등 소득 증대 사업, 행복 문패 달기와 역사문화 마을 길 조성 등 경관 개선 사업이다.

지역 주민 역량 강화 사업도 포함된다.

위 의원은 "지역의 유·무형 고유 자산과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접목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 기획재정부와 국회의 예산 심사를 거쳐 애초 계획대로 사업비가 확정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