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정부, 아베 야스쿠니 공물·의원 집단참배 "깊은 유감"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04.21 15:05 수정 2017.04.21 16:00 조회 재생수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는 오늘 2차대전 당시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대한 아베 신조 총리의 공물 봉납과 국회의원들의 집단참배에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발표한 논평에서 "정부는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들이 과거 일본의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신사에 또 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강행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논평은 이어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라면 역사를 올바로 직시하면서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실천해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오늘 야스쿠니 신사 봄철 제사를 맞아 참배는 하지 않았지만 신사에 공물을 봉납했습니다.

또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 90명은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