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에쓰오일 공사현장서 크레인 넘어져 배관 폭발…2명 부상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7.04.21 13:06 수정 2017.04.21 15:57 조회 재생수9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21일) 낮 12시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공사현장에서 폭발을 동반한 화재가 발생해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사고로 근로자 57살 정 모 씨가 갈비뼈 등이 부러졌고, 54살 김 모 씨가 다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플랜트 건설 근로자 수천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사 현장에 있던 크레인이 넘어지면서 배관을 건드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와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