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만나기만 하면…결전 앞두고 '더티 플레이' 공방

SBS뉴스

작성 2017.04.21 07:47 수정 2017.04.21 08:22 조회 재생수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삼공사와 삼성은 내일(22일)부터 챔피언결정전에서 격돌합니다.

결전을 앞두고 열린 미디어 데이에서 '더티플레이' 공방이 뜨거웠습니다.

인삼공사의 양희종과 삼성의 문태영은 올 시즌 만나기만 하면 거친 몸싸움을 했고, 서로 '더티플레이'를 했다며 물러설 줄을 몰랐습니다.

이에 대해 삼성 주장 주희정이 먼저 포문을 열었습니다.

[주희정/삼성 주장 : (양희종 선수가) 지금 나이가 좀 들어서 지저분하게 (플레이)하는 건지 아니면 유독 문태영 선수하고 문제가 있거나 어떤 부분인지 (궁금합니다.)]

양희종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문태영의 반칙이 더 심하다고 곧바로 반격했습니다.

[양희종/인삼공사 주장 : 제가 더러운 플레이를 한다고 하는데, 솔직히 (문)태영 형도 팔꿈치를 좀 많이 써서 그런 부분을 자제해 주시면 저도 깨끗하게 플레이하겠습니다.]

그러면서 챔프전 우승을 위해 이번에도 몸을 사리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챔피언 결정전 때도 정말 불꽃 튀는 몸싸움을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삼성은 요즘 펄펄 날고 있는 인삼공사 사익스를 막기 위한 심리전도 예고했습니다.

[(사익스를) 약 올리는 식으로 좀 더 준비하고 생각해서 한 번 나와보겠습니다.]

인삼공사 김승기, 삼성 이상민 두 동갑내기 감독은 선수 시절 맞대결을 펼쳤던 만큼 이번 두 감독의 대결도 챔프전을 후끈 달아오르게 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