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헥터 4승·선발 전원 안타…KIA, kt 꺾고 위닝시리즈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7.04.21 02:15 조회 재생수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선두 KIA가 2위 kt를 눌렀습니다. 외국인 투수 헥터의 역투와 선발 전원안타가 조화를 이뤘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스트라이크존 구석을 찌르는 헥터의 묵직한 직구에 kt 오태곤과 박기혁 모두 서서 삼진을 당합니다.

헥터는 최고 시속 148km를 기록한 직구와 체인지업, 커브를 섞어 던져 7회까지 2점만 내주고, 삼진은 8개를 뽑아내는 위력투를 선보였습니다.

헥터는 지난 시즌부터 kt를 상대로 6번 등판해 모두 승리를 챙기며 천적 관계임을 입증했고, 올 시즌 4연승으로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KIA 타선도 선발 전원 안타로 9점을 뽑아내며 헥터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

KIA는 9대 2로 승리를 거두고 2위 kt와 승차를 3경기로 벌렸습니다.

넥센은 SK에 역전극을 펼치며 6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3대 2로 뒤진 8회 김하성이 역전 투런 홈런을 터뜨렸고, 곧이어 윤석민이 1타점 적시타를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두산은 양의지의 3타점 활약을 앞세워 삼성을 4대 2로 눌렀습니다.

NC는 3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린 모창민을 앞세워 롯데를 5대 4로 꺾고 사직구장 14연승을 달렸습니다.

LG는 한화를 4대 3으로 꺾고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