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신기록 제조기' 갤S8 내일 출시…글로벌 5천만대 넘을까

한국·미국·캐나다서 동시 시판…내달 말까지 120여개국 확대

SBS뉴스

작성 2017.04.20 17:42 조회 재생수17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기록 제조기 갤S8 내일 출시…글로벌 5천만대 넘을까
지난달 30일 공개된 후 글로벌 시장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아온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 시리즈가 21일 오랜 기다림 끝에 정식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한국, 미국, 캐나다 등 3개국에서 갤럭시S8과 갤럭시S8플러스를 출시한다.

갤럭시S8 시리즈는 지난해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를 겪은 삼성전자가 새로 꺼낸 회심의 기대작이다.

홍채인식 등 전작의 핵심 기능을 계승한 가운데 디스플레이 베젤(테두리)을 거의 없앴고, 배터리 안전성을 강화했으며, 인공지능(AI) 가상비서 '빅스비'로 차별화를 꾀했다.

갤럭시S8 시리즈는 이미 국내 시장에서 다수의 신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는 지난 1일부터 기기 체험 행사를 열었는데, 전국 40곳의 체험존에 15일 만에 160만명에 달하는 소비자들이 다녀갔다.

삼성전자는 또 지난 7일부터 17일까지 갤럭시S8 시리즈 약 100만4천대를 예약 판매했다.

전작 갤럭시S7의 5배, 갤럭시노트7의 2.5배에 달하는 수치다.

삼성전자가 예약 판매 제도를 도입한 2013년 갤럭시노트3 이후 최고 성적이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정식 출시일보다 사흘 앞선 18일부터 예약 구매자를 대상으로 사전 개통 혜택을 제공했다.

SK텔레콤의 사전 개통 행사에서 1호 고객이 되기 위해 5박 6일 동안 노숙한 '불굴의' 소비자가 눈길을 끌었다.

개통 첫날에는 약 26만대가 실제 개통됐다.

하루 만에 예약 판매량의 4분의 1 이상을 소화한 셈이다.

국내 휴대전화 사상 최고치였다.

개통 첫날 국내 이동통신 시장의 번호이동 건수도 4만6천380건으로, 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이 시행된 2014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앞으로 신기록 행진을 이어나갈지는 시장의 큰 관심거리다.

증권업계는 갤럭시S8이 전작 갤럭시S7을 능가해 연간 5천만대 이상 판매고를 올릴지 주목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6천만대 이상 판매도 예상한다.

삼성전자는 오는 28일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 시장에서 갤럭시S8 시리즈를 출시한다.

5월 말까지 출시국을 전 세계 120여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