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수협은행장 선출 또 불발…'밥그룻 다툼'에 행정공백 우려

27일에 행추위 다시 열기로

SBS뉴스

작성 2017.04.20 13:58 조회 재생수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협은행 행장추천위원회가 또다시 차기 행장을 내정하지 못했다.

이원태 행장을 대신해 정만화 수협중앙회 상무가 행장 직무대행을 맡은 지 일주일이 넘었지만, 여전히 차기 행장 선임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수협은행 행추위는 20일 서울 모처에서 회의를 열고 차기 행장 선출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행추위원들은 일주일 후인 27일에 다시 회의를 열기로 했다.

지난달 9일 행추위를 시작한 이래로 한 달이 훌쩍 지났으나 여전히 제자리걸음만 반복하고 있는 셈이다.

수협은행장 인선이 이처럼 '난항'을 겪는 이유는 정부와 수협중앙회가 수협은행의 지배구조를 놓고 격하게 다투고 있기 때문이다 수협은행은 정부로부터 공적자금 1조1천581억 원을 받았다.

공적자금 투입 후 수협은행장은 주로 정부 측인 예금보험공사 인사가 맡아왔다.

이주형 전 행장과 이원태 현 행장은 모두 기재부 출신으로 예금보험공사 부사장을 지냈다.

행추위에서 관가와 관련 있는 인사는 5명 가운데 3명이다.

수협은행의 100% 주주인 수협중앙회는 이번에는 수협중앙회 출신이 행장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행추위에서 수협중앙회 추천인사는 2명이다.

정부 측 사외이사는 수협중앙회 출신이 은행장을 맡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하며 이원태 전 행장을 밀고 있다.

수협중앙회에서 지원하는 강명석 은행 상임감사는 은행장으로서의 전문성이 떨어지는 데다가 강 감사가 될 경우, 수협중앙회장이 은행 경영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반면 수협중앙회는 '관피아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수협은행이 54년 만에 수협중앙회에서 독립한 만큼, 이제는 관으로부터 자유로운 인사가 수협은행을 이끌어야 한다는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와 수협중앙회의 격한 대립 속에 행장 대행이라는 초유의 사태로 고객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

특히 대행을 맡은 정만화 상무가 은행에서 근무한 적이 없어 행정 공백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현재의 추세대로라면 다음 정권으로 행장 선임을 넘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부 측과 수협중앙회 측 사외이사의 의견이 팽팽해 다음 정권에 들어서야 어느 정도 정리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그러려면 내정까지 수개월이 걸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