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UFC 국내 첫 승부 조작…'배당률 그래프'에도 드러났다

오기쁨 작가,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7.04.19 13:57 조회 재생수5,4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UFC 국내 첫 승부 조작…배당률 그래프에도 드러났다
종합격투기 대회 UFC에 출전한 국내 선수 한 명이 승부 조작에 가담했다는 SBS 단독 보도가 어제(18일) 나간 이후 당시 승부 조작 정황을 보여주는 배당률 그래프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 서울에서 열린 UFC에서 한국인 선수 A씨는 미국인 상대 선수에게 일부러 패배하는 조건으로 도박 브로커들로부터 선금 1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정황은 승부 결과에 판돈을 거는 유명 베팅사이트의 배당률 그래프에도 드러나 있었습니다.

경기 전까지만 해도 A씨에 대한 배당률은 ‘마이너스’를 나타내고 있었습니다.

이는 큰돈을 걸어도 많이 따지 못한다는 뜻으로, 도박사들이 A씨의 승리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A씨에 대한 배당률은 경기 당일이 되자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급격히 변했습니다.

누군가가 오히려 A씨가 질 것이라는 쪽에 거액을 걸었던 겁니다.

이상한 조짐을 포착한 미국 UFC 본사는 A씨에게 사전경고를 했고, 결국 조작 움직임은 물거품이 됐습니다.

그러자 막대한 손해를 입은 브로커들은 A씨를 협박했고, 신변 위협을 느낀 A씨는 경찰에 자진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경찰은 돈을 건네고 승부를 조작하려 한 브로커 일당을 좇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