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대립군' 이정재X여진구, 연기 불꽃이 튄다

SBS뉴스

작성 2017.04.12 10:06 조회 재생수3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립군 이정재X여진구, 연기 불꽃이 튄다
배우 이정재와 여진구가 영화 '대립군'(감독 정윤철)을 통해 연기 불꽃을 제대로 피운다.

12일 투자배급사 이십세기폭스코리아는 '대립군'의 티저 예고편을 첫 공개 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대립군'은 임진왜란 당시 파천(播遷)한 아버지 선조를 대신해 왕세자로 책봉되어 분조(分朝)를 이끌게 된 광해와 생계를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 치르던 대립군(代立軍)의 운명적 만남을 그린 이야기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1592년 임진왜란, 조선은 둘로 나뉘고 왕은 나라를 버렸다'라는 카피를 통해 역사적 사실을 근간으로 한 흥미로운 이야기로 시작된다. 명나라로 파천한 아버지 선조를 대신해 어린 왕 광해가 분조 행렬을 이끌고 의병을 모으러 떠나던 중, 대립군과 운명적으로 만나게 되는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미지이와 함께 오로지 먹고살기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해야 했던 이름 없는 대립군들의 비통한 삶 속, 왕과 운명을 함께 했던 그들의 숨겨진 이야기가 궁금증을 더했다. '그들 하나하나 이름이 있었다'라는 카피는 당시 나라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이름 없는 평범한 민초들의 모습을 대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토우 역의 이정재가 "아직도 왕이 되고 싶지 않으십니까"라고 묻자 이에 광해 역의 여진구가 "자네는 내 백성이 되고 싶은가"라고 답하는 대목까지 관객들에게 통렬한 인상을 남긴다.

'두 배우의 연기 대결로도 기대를 모으는 대립군'은 오는 5월 31일 개봉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