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프로농구 인삼공사, 정규리그 첫 우승에 1승 남았다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7.03.21 21:09 조회 재생수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농구 인삼공사가 LG를 꺾고 정규리그 첫 우승까지 1승만 남겨뒀습니다.

인삼공사는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LG와 원정경기에서 79대 63으로 승리해 2위 오리온과 승차를 2경기 차로 벌렸습니다.

사익스가 23점, 사이먼은 20점 10리바운드를 기록하는 등 두 외국인선수가 맹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인삼공사는 남은 두 경기에서 1승 이상을 거두거나 오리온이 남은 두 경기에서 한 경기라도 패할 경우 우승을 차지합니다.

인삼공사가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우승한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2011-2012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동부를 꺾고 우승했지만, 정규리그 성적은 2위였습니다.

반면 7위 LG는 6위 전자랜드와 승차가 1경기 차로 벌어졌습니다.

오늘 경기가 없던 5위 동부는 LG의 패배로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