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박근혜 자택' 청와대 경호원, 실탄 장전된 권총 분실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7.03.21 21:09 수정 2017.03.22 11:17 조회 재생수13,76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근혜 자택 청와대 경호원, 실탄 장전된 권총 분실
▲ 박 전 대통령 서울 삼성동 자택으로 한 경호원이 가방을 들고 들어가고 있는 모습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경호를 담당하는 청와대 경호원이 실탄이 장전된 권총을 분실해 인근 주민이 발견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청와대 경호실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2시 쯤 박 전 대통령 자택 인근 건물 주차관리인 A 씨가 건물 1층 남자화장실 변기 위에서 실탄이 삽입돼 있는 베레타 권총 1정을 발견해 경찰에 넘겼습니다.

경찰은 기동대 버스에 권총을 보관하다 오후 2시10분쯤 청와대 경호실 소속 경호원 B 씨가 권총을 찾으러와 신원확인 후 인계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경호실 측은 "24시간 맞교대 근무로 피로가 누적돼 실수가 벌어졌다"며 "즉각 상황을 파악하고 곧바로 회수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