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FBI, 브레이트바트 타깃?…"美 극우매체, 러시아 내통 조사"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7.03.21 19:18 조회 재생수2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미 대선 기간 러시아 공작원들이 극우 온라인 매체를 이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도왔는지 연방수사국, FBI가 조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국 맥클라치 신문은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이 하원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FBI가 극우성향 뉴스 웹사이트의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공작원들이 극우 사이트들을 이용해 당시 트럼프 후보에게 우호적인 뉴스들을 집중 배포했는지에 FBI 조사의 초점을 맞춰져 있다고 맥클라치는 전했습니다.

맥클라치가 취재한 2명의 수사 관계자들은 러시아 공작원들이 특정 작업을 반복 수행하는 컴퓨터 프로그램, 일명 봇을 이용해 소셜미디어에 친 트럼프 뉴스를 마구 퍼뜨렸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로 통하는 스티븐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세운 '브레이브바트'나 '인포워즈', 러시아가 지원하는 'RT 뉴스', '스푸트니크 뉴스' 등이 수사선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FBI는 극우 매체들이 모종의 행동을 취했는지 수사하고 있지만, 매체의 인지나 개입 여부와 상관없이 봇을 활용한 공작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익명을 요구한 전직 정보기관 종사자는 "정보기관 역사에서 가장 강력한 정보 공작의 하나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