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文 겨냥해 "검찰이 눈치 보는 사람" …각 세운 홍준표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7.03.21 20:53 수정 2017.03.21 21:22 조회 재생수2,93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선후보가 민주당 문재인 경선 후보를 겨냥한 강성 발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보수층 결집과 경선 흥행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 분명한 단일 타겟을 정한겁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전북 부안군 새만금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모든 규제를 풀어 홍콩과 같은 자족도시로 만들겠다며, 호남 표심 끌어안기를 시도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오늘(21일)도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경선 후보 : 지금 검찰이 눈치 보고 있는 곳은 딱 한 군데일 겁니다. 그 사람이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고 그 사람이 불구속하라면 불구속할 거예요.]

홍 후보는 어제 자유한국당 2차 예비 경선에서 과반 득표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선 레이스를 주도하는 동시에 문 후보와 각을 세우며 보수 진영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하려는 의도로 읽힙니다.

한국당 지도부도 '문재인 때리기'를 측면 지원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아들은 공공기관에 반칙과 특혜를 통해 입사했다는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고 문재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제대로 해명조차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남경필 후보는 부산에서 열린 두 번째 정책 토론회에서 보수후보 단일화 문제로 충돌했습니다.

유 후보는 일부 친박계 인사들을 배제하면 한국당과의 후보 단일화가 가능하다고 밝혔지만, 남 후보는 한국당과는 어떤 연대도 하지 않겠다고 맞받았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경·배문산, 영상편집 : 이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