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날 밟고 가라" 드러누운 지지자…차 떠나자 '오열'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7.03.21 20:41 수정 2017.03.21 21:23 조회 재생수22,70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주변 골목은 새벽부터 모여든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일부는 박 전 대통령을 향해서 "나를 밟고 가세요" 이러면서 길가에 드러눕거나, 오열하기도 했습니다. 서울 중앙지검 앞에 모인 지지자들은 또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마치고 나올 때까지 꼼짝 않고 기다릴 자세입니다.

원종진 기자입니다.

<기자>

동이 트기 전 새벽부터 삼성동 자택엔 태극기와 팻말을 든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모여들었습니다.

100명 넘게 모인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을 보기 위해 자택 주변 골목골목에 늘어섰습니다.

출석 시간이 다가오자 몇몇은 "자신을 밟고 가라"며 자택 입구에 드러눕기도 했습니다.

경찰과 실랑이 끝에 중년 여성 2명이 구급차에 실려가기도 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이 차를 타고 자택을 떠날 때에는 탄핵 무효와 검찰 규탄을 외치는 함성이 터져 나왔고 일부는 오열했습니다.

서울 중앙지검 서문 쪽에도 지지자들이 몰렸습니다.

이들은 검찰도 헌법 파괴 세력이라며 계엄령을 선포해야 한다고 주장하거나 헌법 재판관들의 이름을 열거하며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前 대통령 지지자 : 김이수, 김창종, 이진성, 안창호…]

검찰 정문으로 향하는 삼거리에선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집회를 벌였지만, 지지자들과의 충돌은 없었습니다.

중앙지검 앞에는 지금도 300여 명의 지지자가 남아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고 돌아갈 때까지 기다리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김승태, 영상편집 : 김종우)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