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외교부 "월드컵예선 한중전 中에 안전조치 요청"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3.21 17:41 조회 재생수5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주한미군 사드 배치와 중국의 보복성 조치로 양국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정부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 한중전 응원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상황 대비에 나섰습니다.

외교부는 오늘(21일) "경기 관람 중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중국 측에 우리 국민 관람객의 신변안전을 위한 필요 조치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이어 "(이에 따라) 중국 관계 당국은 한국 응원단 지정 관람석 배정 및 전용 출입구 설치, 행사 당일 경기장 내외 대규모 경찰력 배치(8천여 명) 등 안전 조치를 강구키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외교부는 또 경기가 열리는 창사시 현지에 '본부-공관 합동 상황반'을 설치하고 축구협회·응원단·교민 대표 등이 포함된 현지 비상연락망을 가동,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관련 사항을 수시 확인·대처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외교부는 21일 대한축구협회 및 응원단 수송 여행사와 '실무안전간담회'를 열고 응원단의 이동 경로를 확인하는 한편, 안전 관련 조치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 사전 점검했습니다.

한중전은 오는 23일 중국 후난성 창사시에서 열립니다.

대한축구협회 등에 따르면 선수단 40여 명을 포함해 약 200명의 우리 국민이 경기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