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장례 행렬 뒤따른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

유지원 웹PD,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3.21 16:25 조회 재생수48,18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장례 행렬 뒤따른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
주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끝까지 묵묵히 지킨 반려견의 모습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6일 미국 동물 매체 '더 도도'는 말레이시아의 한 마을 장례 행렬을 바삐 쫓아가는 개 한 마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소개했습니다.
장례 행렬 뒤따르는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사진 속 '바비'는 사진을 촬영한 남성의 할머니가 키우던 반려견입니다.

할머니가 사랑으로 키웠던 바비는 할머니의 장례식날 조용히 장례 행렬을 따르며 오랜 시간을 함께한 주인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습니다.

할머니의 댁에서 묘지까지의 거리는 약 3km로 꽤 먼 거리였지만 바비는 걸음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장례 행렬 뒤따르는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묘지에 도착한 바비는 할머니의 장례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키며 모든 과정을 지켜봤습니다.

장례가 다 끝난 뒤에도 꿈쩍하지 않는 바비에게 유가족들이 "이제 할머니를 보내주자"고 이야기하며 쓰다듬자 그제야 자리를 떴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장례 행렬 뒤따르는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누리꾼들은 '주인이 곁을 떠났다는 걸 개가 아는 것 같다' '개가 사람보다 낫다'며 바비의 충성심을 칭찬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페이스북 Leong Khai Wai)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