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장례 행렬 뒤따른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

유지원 웹PD,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3.21 16:25 수정 2017.04.16 14:27 조회 재생수808,44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장례 행렬 뒤따른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
주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끝까지 묵묵히 지킨 반려견의 모습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6일 미국 동물 매체 '더 도도'는 말레이시아의 한 마을 장례 행렬을 바삐 쫓아가는 개 한 마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소개했습니다.
장례 행렬 뒤따르는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사진 속 '바비'는 사진을 촬영한 남성의 할머니가 키우던 반려견입니다.

할머니가 사랑으로 키웠던 바비는 할머니의 장례식날 조용히 장례 행렬을 따르며 오랜 시간을 함께한 주인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습니다.

할머니의 댁에서 묘지까지의 거리는 약 3km로 꽤 먼 거리였지만 바비는 걸음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장례 행렬 뒤따르는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묘지에 도착한 바비는 할머니의 장례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키며 모든 과정을 지켜봤습니다.

심지어 입관 절차가 이뤄질 때는 아예 할머니의 관 옆에 다가간 채 털썩 주저앉아 아무데도 가지 않았습니다.

장례가 다 끝난 뒤에도 꿈쩍하지 않는 바비에게 유가족들이 "이제 할머니를 보내주자"고 이야기하며 쓰다듬자 그제야 자리를 떴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장례 행렬 뒤따르는 반려견…주인에게 건넨 '마지막 인사'누리꾼들은 '주인이 곁을 떠났다는 걸 개가 아는 것 같다' '개가 사람보다 낫다'며 바비의 충성심을 칭찬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페이스북 Leong Khai W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