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러시아, 중국에 첨단 방공미사일 S-400 공급 개시"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3.21 16:14 조회 재생수12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시아가 중국에 첨단 방공미사일 시스템 S-400 '트라이엄프'를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러시아 의회 관계자가 현지시간으로 20일 밝혔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하원 군수산업체 발전 법률지원위원회 위원장 블라디미르 구테녜프는 이날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S-400 첫 번째 포대분을 최근 중국에 공급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이어 인도와 터키가 S-400 구매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은 2014년 러시아와 S-400 미사일 3개 포대분 수입 계약을 체결했으며 2019년까지 도입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중국의 계약액은 30억 달러 이상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가 지금까지 S-400 미사일 공급 계약을 체결한 국가는 중국이 유일합니다.

인도와 터키 등도 구매 협상을 벌이고 있으나 아직 계약을 체결하지는 않았습니다.

러시아의 전통 우방인 인도 정부는 지난해 10월 러시아 정부와 S-400 구매 협정을 체결하고 가격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회원국인 터키도 S-400 구매에 관심을 갖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400 방공미사일은 2007년부터 러시아군에 실전 배치된 중장거리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으로 저고도로 비행하는 순항미사일과 전술탄도미사일,군용기 등을 모두 파괴할 수 있습니다.

한꺼번에 100개의 표적을 추적할 수 있으며, 동시에 6개의 표적을 격추할 수 있는 성능을 갖춰 최고 수준의 방공미사일로 평가받습니다.

2015년 말부터 시리아 라타키아 공군기지에도 배치돼 러시아 공군의 시리아 공습 작전을 지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