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인천공항, 동남아·일본여객 36만 명 유치…"중국발 위기 넘겠다"

SBS뉴스

작성 2017.03.21 16:27 조회 재생수17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최근 일본에서 열린 '2017 아시아 루트 회의'에서 36만명의 동남아·일본 신규 여객 수요를 인천공항에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달 19∼21일 열린 이 국제회의에서 공사는 일본, 동남아 항공사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쳤고, 에어아시아재팬(일본), 말레이시아항공, 녹스쿳항공(싱가포르) 등 14개 항공사가 신규 취항이나 증편 의사를 밝혔다.

아시아 루트 회의는 아시아 지역 주요 항공사와 공항, 지자체 등 약 200여 개 업체·기관이 참석하는 대륙 최대 규모의 항공 관련 회의다.

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풍부한 항공네트워크를 활용한 창의적 마케팅으로 중국발 수요 감소의 영향을 최소화하는 등 '중국 위기'를 뛰어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