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 당국, 해외송금 봉쇄…'외국에 집 산 중국인 어쩌나'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7.03.21 16:00 수정 2017.03.21 16:25 조회 재생수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당국이 해외 송금 통제를 대폭 강화하면서 해외 자산을 사들이던 중국인 투자자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특히, 해외 송금을 위한 은행권 대출이 제한되면서 동남아 등지에서 아파트 구매계약을 체결한 부동산 투자자들에 피해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원칙적으로는 개인의 해외 직접 투자가 금지돼 있지만, 지난 10년간 단기투기성 자금 유입 차단과 외환보유액 분산에 집중한 중국 당국은 우회적인 해외 투자를 눈감아 줬습니다.

그러나 당국은 2014년 역대 최고치에 달했던 외환보유액이 이후 1조 달러가량 급감하자 외화유출 통제로 정책을 급선회했습니다.

이 때문에 해외 부동산 투자자들은 올해 들어 은행에서 해외 부동산 구매를 위한 대출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광저우 사회과학원의 펑펑 선임 연구원은 소규모 중국인 투자자들 대부분이 외국법과 시장을 모르기 때문에 매우 큰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 부유층의 해외 부동산 구입을 지원하는 킷헤이의 류전뱌오 대표는 "많은 중국인이 현지 언어와 법을 모르기 때문에 해외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중국인 수가 늘어나면 비슷한 분쟁이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