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반성·사과 없어" 정치권도 비판…철저한 수사 촉구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7.03.21 17:32 조회 재생수2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과 관련해서 자유한국당을 뺀 정치권은 반성이나 사과가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검찰에는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용태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청사에 들어서면서 "국민께 송구스럽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단 두 마디뿐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경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전대미문의 국정농단 사태를 벌여 헌정 사상 최초로 헌재에 의해 파면된 데 대한 반성이나 사과는 없었습니다.]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엄정한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도 박 전 대통령이 잘못을 전혀 인정하지 않는 모습에 실망했다며, 성역없는 수사를 강조했습니다.

[주승용/국민의당 원내대표 :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또 어떻게 보면 국민을 무시하는 겁니다.]

바른정당도 박 전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응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정의당은 최소한의 반성을 기대했던 국민을 다시 허탈하게 만들었다며, 구속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국가적 비극에 대해 모든 국민이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오늘 검찰 출석으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하면서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희망합니다.]

또 국가의 품격과 국민 통합 등을 고려해 조사 과정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