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뉴스pick] 기저귀 차고 마라톤에 참가한 17살 소녀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7.03.21 13:25 수정 2017.03.24 15:39 조회 재생수26,2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기저귀 차고 마라톤에 참가한 17살 소녀
지난 19일 중국 장쑤성에서 국제 마라톤 대회가 열렸습니다.

외국인을 포함해 1만 여명이 참가한 대회 현장에서 매우 독특한 차림의 17살 소녀 선수가 있었습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그녀는 노인 가발을 쓰고, 성인용 기저귀를 착용한 채로 마라톤 코스를 뛰었던 겁니다.

이처럼 우스꽝스러워 보이는 차림을 한 이유는 할머니 때문이었습니다.

요실금을 앓는 할머니의 고통을 젊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던 겁니다.
성인용 기저귀를 찬 채 마라톤에 참가한 17살 소녀그녀는 “지난해 할머니가 요실금으로 괴로워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며 “자주 화장실에 드나드는 할머니 모습이 전혀 행복해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노인 입장에서 요실금은 말하기 부끄러운 증상이어서 혼자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는 겁니다.

그녀는 “젊은 사람들이 먼저 관심을 가져주면 할머니 세대들이 고민을 덜어줄 수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news.qq.com)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