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정우택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 반복되지 않기를"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7.03.21 13:19 조회 재생수40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우택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 반복되지 않기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오늘(21일) 출석으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며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 이후 개최한 원내대책회의에서 "헌정사상 네 번째로 전직 대통령의 검찰 출석을 보면서 저뿐 아니라 국민 모두가 국가적 비극에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박 전 대통령의 소감이 너무 짧았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대통령께서 하실 말씀이 많이 있었으리라 생각되지만 절제하신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정치권에서 사전에 어떤 여론형성을 위해서 구속을 해야 한다, 안 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라면서 "이는 검찰이 판단할 문제"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당 차원의 공식 입장이나 논평을 내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