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 전 대통령 점심은 '김밥·초밥·샌드위치' 도시락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3.21 13:47 수정 2017.03.21 14:01 조회 재생수7,0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 전 대통령 점심은 김밥·초밥·샌드위치 도시락
오늘(21일) 오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2시간 30분가량의 오전 조사를 마무리하고 미리 준비한 도시락으로 간단하게 점심을 해결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오후 12시 5분쯤부터 약 1시간 동안 조사실 옆 대기실에서 변호사 및 수행원들과 함께 김밥·샌드위치·초밥이 조금씩 든 도시락을 먹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찰청사에 사전에 점심으로 먹을 도시락을 준비해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40년 지기 최순실 씨는 작년 10월 검찰 조사를 받을 당시 저녁으로 인근 식당에서 배달된 곰탕 한 그릇을 먹었습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또한 2009년 4월 검찰 조사를 받던 날 대검찰청 인근 식당에서 미리 주문해둔 '곰탕 특(特)'으로 저녁을 해결했습니다.

1995년 11월 검찰 조사를 받은 노태우 전 대통령은 일행이 일식집에 주문해 가져온 도시락으로 식사를 했습니다.

검찰은 오후 1시 10분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재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