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30km 도주' 40대 여성 운전자…추격전 끝에 검거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7.03.21 14:33 조회 재생수8,97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과 30㎞ 넘게 추격전을 벌이며 순찰차 6대를 들이받은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추격전으로 경찰관 3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고 순찰차 6대가 파손되는 등 인명·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전북 고창경찰서는 순찰차를 들이받아 경찰관을 다치게 한 혐의로 정모(43·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19일 오후 4시30분께 고창군 대산면 지인의 집에서 전남 영광군 한 교회 앞까지 30㎞ 넘게 자신을 쫒아오는 순찰차를 따돌리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씨는 이 과정에서 자신의 차량 앞을 가로막은 순찰차 6대를 들이받고 경찰관 3명을 차로 치고 달아나기도 했다. 조사 결과 정씨는 이날 지인의 집에서 사소한 다툼 끝에 화분을 부수고 쌀포대를 집어던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피해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씨는 경찰에서 "우울증이 심해서 지인의 집에서 화분을 깨부쉈다. 갑자기 경찰이 쫒아오니까 나도 모르게 달아났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