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원라인' 임시완 "진구 선배 따라가려면 멀었다"

SBS뉴스

작성 2017.03.20 18:01 수정 2017.03.20 18:02 조회 재생수2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원라인 임시완 "진구 선배 따라가려면 멀었다"
배우 임시완이 선배 진구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역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임시완은 "이번 영화를 할 때 스태프들은 물론 선배들 모두 내가 편안해지도록 도와주셨다. 영화를 보고 나니 난 아직도 한참 멀었단 생각이 들더라"고 영화를 본 소감을 말했다.

이어 "힘을 못 뺀 것 같다. 기라성같은 선배들 특히 진구 선배의 연기를 보니 그런 생각이 들었다. 얼마나 많은 작품을 하고, 배우들의 연기를 보며 배워야 할지 반성하게 됐다. 존경한다"고 겸손한 말을 덧붙였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로 오는 3월 29일 개봉한다.

<사진 = 김현철 기자>  

(SBS funE 김지혜 기자)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