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찢긴 태극기 걸고 한국인 쫓아내고…도 넘은 반한감정

SBS뉴스

작성 2017.03.20 10:19 조회 재생수1,0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사드 갈등이 불거진 이후 중국 내 반한 감정 표출이 도를 넘는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태극기를 훼손하고, 식당에서 한국인을 쫓아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베이징, 편상욱 특파원입니다.

< 기사 내용 >

한국인 유학생도 많이 찾는 중국 텐진의 한 헬스장 벽에 찢긴 태극기가 걸렸습니다.

롯데사건을 겨냥한 것일 뿐, 한국 민중을 겨냥한 것은 아니라는 문구가 붙었습니다.

다른 헬스장엔 갈갈이 찢긴 태극기가 조롱당하듯 샌드백 위에 걸렸습니다.

[김범희/한국인 유학생 : 도서관 갈 때, 카페에서나 이제 중국어만 하게 되고 한국어는 조심하게 되는….]

중국인이 운영하는 태권도장에서 태극기를 떼어내는 일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떼어낸 태극기는, 어떤 예우도 없이 그대로 바닥에 버려집니다.

중국식 태권도복을 입은 학생은, 태극기를 꺼내 바닥에 버리고, 태권도동작으로 태극기를 때리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중국 식당에서 식사하던 한국인이 쫓겨나는 일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꺼져, 너 한국놈 XX 넌 끝났어 죽어버려라.]

소동을 말리려는 사람도 없어 결국 두 한국인은, 밥을 먹다 말고 쫓겨났습니다.

[베이징 교민 : 굉장히 마음이 불안하고 가급적 중국분들하고 부딪치지 않으려고….]

이런 가운데 중국 관영 CCTV는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시진핑 주석을 예방한 뒤에도 한국 내 사드배치 반대운동을 집중 보도했습니다.

중국 당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를 용인할 뜻은 없다는 걸 시사한 것이어서, 중국인들의 반한 감정도 당분간 사그라들지 않을 걸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마 규, 영상편집 : 염석근)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