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인 여성 무차별 둔기 폭행…美 검찰, '증오 범죄' 기소

SBS뉴스

작성 2017.03.19 14:12 조회 재생수96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한인 여성을 둔기로 무차별 폭행한 20대 한국인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현지 검찰은 살인 미수 혐의와 함께, 한인 여성을 대상으로 한 계획된 증오 범죄였다고 판단했습니다.

김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 내용>

지난 10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에서 벌어진 무차별 둔기 폭행 사건입니다.

현지 경찰에 체포된 한국인 22살 양 모 씨는 당시 전혀 모르는 사이였던 한국인 피해 여성을 상대로 다짜고짜 둔기를 휘둘렀습니다.

경찰은 양 씨가 범행 전에 피해자가 한국 여성인 걸 직접 확인한 사실에 주목했습니다.

[로페즈/LA 경찰국 공보관 : 피의자가 그 여성에게 한국말로 '당신 한국인이냐?'고 물었고, 여성이 '그렇다'고 답하자 망치를 가지고 와서 여성의 머리를 내려치기 시작했습니다.]

LA검찰은 양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하면서 이번 사건이 특정 인종, 성별을 겨냥한 증오 범죄였다는 경찰 판단을 유지했습니다.

미국에서는 특정 인종과 성별, 종교를 대상으로 한 범죄는 가중처벌 대상입니다.

구금상태인 양 씨는 영어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범행 동기에 대해서도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향후 재판과정에선 직접적인 범행 동기와 함께 양 씨의 정신 질환 여부 등이 증오 범죄를 둘러싼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국내에선 지난해 20대 여성이 일면식 없는 남성에게 무참히 살해당한 이른바 강남역 살인 사건 당시, 경찰과 검찰 모두 여성 혐오 범죄가 아니었다고 판단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