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설민석, '민족대표 폄훼' 논란에 "폄훼의도는 없었다"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3.17 17:11 수정 2017.03.17 17:53 조회 재생수1,38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설민석, 민족대표 폄훼 논란에 "폄훼의도는 없었다"
인기 역사강사 설민석 씨가 자신의 강의와 저서에서 민족대표 33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지적에 대해 "폄훼 의도는 없었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설씨의 오늘자(17일) SNS를 보면 그는 전날 올린 해명글에서 "객관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한다고 해도 역사라는 학문의 특성상 다양한 해석과 평가가 존재한다"며 "민족대표에 대한 비판적 견해 역시 존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설씨는 "저는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도서·강연에 반영했고 그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 입장을 갖고 있다"며 "하지만 그것은 그날, 그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이지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설씨는 "그날 사건만으로 민족대표의 다른 업적이 희석되거나 가려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민족대표 33인이 3·1운동 당일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 낭독 후 자발적으로 일본 경무 총감부에 연락해 투옥된 점과 탑골공원 만세운동 현장에 있지 않은 점, 만세운동을 이끈 것은 학생과 일반 대중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계의 평가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단지 목숨걸고 싸운 수많은 학생들의 노력과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대중의 숭고한 죽음을 널리 알리고 싶었다"며 "하지만 의도와 다르게 사건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유족에게 상처가 될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손병희 후손 등은 설씨가 강의와 저서에서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룸살롱'인 태화관에서 낮술을 먹었고 손병희가 태화관 마담 주옥경과 사귀었다고 언급해 선열 명예를 훼손했다고 반발, 온라인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