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토크] 삼성동의 새벽 그리고 그림자

이병주 기자 lbjoo@sbs.co.kr

작성 2017.03.16 20:17 수정 2017.03.27 14:41 조회 재생수1,8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12일 저녁 삼성동 자택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 언론의 관심이 삼성동 자택으로 쏠리고 있다.

표정 하나, 말 한마디가 뉴스가 되는 지금, 언론사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모습을 담기 위해 밤새 집 밖에서 취재를 하고 있다.

기자회견을 통해 시원하게 입장을 밝혔다면 이런 취재 환경은 만들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삼성동 집에 들어간 뒤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박 전 대통령.

새벽에 불 켜진 창가에 사람의 그림자만 비쳐도 카메라 기자들은 본능적으로 카메라 셔터에 손을 올린다.

삼성동 박 전 대통령의 집 풍경을 영상토크로 담아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