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B.A.P 측 "피로골절 진단 힘찬, 안무 없이 무대에만 오르기로 조율"

SBS뉴스

작성 2017.03.15 11:29 수정 2017.03.15 16:53 조회 재생수17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B.A.P 측 "피로골절 진단 힘찬, 안무 없이 무대에만 오르기로 조율"
B.A.P 멤버 힘찬이 부상으로 인해 무대 동선을 조율한다.

B.A.P 소속사 측은 15일 힘찬의 건강 상태를 전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 14일 힘찬은 MTV ‘더쇼’ 생방송 후 가슴 쪽에 통증을 느껴 바로 병원을 찾은 결과 피로골절 진단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문의 소견에 따르면 외부 충격에 의한 부상이 아닌 갑작스러운 체중 감량과 컴백준비를 위한 많은 연습량으로 인해 늑골에 실금이 간 것으로 진단됐다”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상황을 전하며 소속사 측은 “피로골절은 운동이나 심한 움직임을 피하는 것이 좋으나 오랜만에 완전체로 컴백한 B.A.P 활동을 이어가고 싶은 힘찬 본인의 강한 의지에 따라 당사는 논의 끝에 힘찬 군은 추후 B.A.P 무대에 안무를 소화하지 않고 무대에만 함께 오르기로 조율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힘찬 군의 컨디션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 많은 팬들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B.A.P 활동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