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삼성동 사저 출입…김평우 변호사는 안 되고, 정송주 미용사는 되고?

SBS뉴스

작성 2017.03.14 19:40 조회 재생수5,08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법률대리인으로 활동했던 김평우 변호사가 박 전 대통령의 사저에 방문했다 그대로 돌아가야 했습니다.

오늘(14일) 오전 8시께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를 찾은 김평우 변호사는 미리 약속이 잡혀있지 않다는 이유로 방문이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사저 앞에 대기 중이던 취재진들은 되돌아가는 김평우 변호사를 향해 "사저에 온 목적, 들고 있는 서류의 내용, 박 전 대통령의 진실 발언, 탄핵 인용 불복 논란' 등에 대해 물었습니다. 대답을 하지 않던 김평우 변호사는 취재진을 향해 "나는 언론기관은 수사기관이나 재판기관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당신들은 수사하고 재판을한다. 나는 증인이 되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계속해서 불편한 기색을 보이던 김평우 변호사는 10분 남짓이 지나 곧바로 차를 타고 돌아갔습니다.

그런데 김평우가 변호사보다 30분 먼저 사저 방문이 허용된 사람이 있었습니다. 바로, 박 전 대통령의 전담 미용사 정송주 원장이었습니다. 정송주 원장은 압구정에서 택시를 타고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별다른 제지 없이 대문을 통과했습니다.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됐던 오늘(14일) 오전, 사저 앞 풍경을 영상으로 전해드립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