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시마네현 '다케시마의 날' 행사…차관급 정부인사 5년째 파견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7.02.22 16: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시마네현은 오늘(22일) 오후 마쓰이시에서 '제12회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었습니다.

일본 정부는 행사에 무타이 순스케 내각부 정무관을 보냈습니다.

시마네 현이 주최하는 행사에 5년 연속해서 차관급 정부인사를 파견한 겁니다.

행사에서 미조구치 젠베 시마네 현지사는 "한국 측은 다케시마 점거를 기정사실 하려는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일본 정부에 대응을 요구했습니다.

여야 의원들이 참가하는 '일본의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연맹'의 신도 요시타카 회장 등도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교도통신은 "행사장 주변에는 한국인 활동가도 모습을 보였고, 우익단체 회원이 따지고 드는 등 소란스러웠다"고 전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행사와 관련해 "영토주권은 나라의 기본으로, 국내외에 이를 알리고 계몽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말 부산 소녀상 건립에 반발해 일본 측이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귀국시킨 데 이어 일본 각료들의 독도 망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4일 사상 처음 독도영유권을 담은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홈페이지에 고시하는 등 독도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시마네현은 1905년 2월 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 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공포했습니다.

이어 2005년 3월 들어 시마네현 측은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조례로 만들고 이듬해부터 기념행사를 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