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정동춘 전 이사장, K스포츠재단 전체 임직원 8명 고소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7.02.17 16:04 조회 재생수34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동춘 전 이사장, K스포츠재단 전체 임직원 8명 고소
정동춘 K스포츠재단 전 이사장이 "재단 직원들이 재단을 불법으로 장악했다"고 주장하며 재단 전체 직원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오늘(17일) K스포츠재단 직원들에 따르면 정 전 이사장은 최근 김필승 이사와 노승일 부장,박헌영 과장 등 8명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정 전 이사장은 고소장에서 직원들이 지난달 13일부터 재단사무실을 점거하고 자신과 본부장 2명의 출근을 막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재단 직원들이 자신의 허가 없이 무단으로 재단 통장에서 돈을 꺼내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재단 직원들은 정 전 이사장은 이사회 절차를 통해 지난달 12일부로 이사장 임기가 만료됐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K스포츠재단은 지난달 5일 이사회를 열어 정 전 이사장을 해임했으나 그는 이에 불복하고 형사 고소·법정 다툼을 벌이는 상태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