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국민면접] 유승민 "대통령 잘못 지적하는 게 배신이라면 계속 하겠다"

오기쁨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2.17 09:59 조회 재생수5,8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선주자 국민면접] - 유승민
유승민 바른정당 국회의원이 '배신자'라는 세간의 비판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박했습니다.  

유승민 의원은 어제 (16일) SBS 특집 <대선주자 국민면접>에는 마지막 주자로 출연해 '보수진영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배신의 아이콘이라는 비판도 있다'는 질문에 "배신이라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유 의원은 "그동안 보수가 해왔던 방식을 버리고 새로운 보수로 가지 않으면 보수 전체가 망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승민 의원은 "배신자라는 단어가 저한테는 제일 아프고 아주 오랜 시간 동안 속으로 되새김질을 많이 한 단어"라며 이어 "정치를 하면서 한 번도 국민을 배신한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유 의원은 "대통령의 잘못을 지적하고 할 말을 하는 것이 배신이라면 그런 배신은 계속하겠다"고 소신을 밝혔습니다.

유 의원은 "국민들이 먹고사는 문제와 관련된 부분에 있어서는 상당히 개혁적인 부분으로 가야 한다"며 "'좌파다' 혹은 '좌클릭이다' '진보하고 똑같은 것 아니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유승민 의원은 "국민이 먹고사는데 보수, 진보가 있느냐. 올바른 정책이면 된다는 생각이고 지금도 변함없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