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못하는 게 자랑이다

정유정 인턴, 최재영 기자

작성 2017.02.15 21:47 수정 2017.02.20 11:28 조회 재생수1,16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아하#스브스공감#스브스훈훈#스브스피플#스브스인터뷰



초등학생이 썼다고 알려진 어느 시가 화제입니다. 그런데 이 시는 사실 이규경 작가의 작품입니다. 할 수 있다는 격려보다는 못해도 괜찮다는 위로를 건네는 이규경 작가를 스브스뉴스가 인터뷰했습니다. 

기획 최재영, 정유정 인턴 / 그래픽 김태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