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손끝으로 그리는 그리움

김근아 인턴,하대석 기자

작성 2017.02.14 21:48 조회 재생수2,68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_세상에이런일이 #스브스쥬륵 #스브스훈훈
6년간 190여 점의 파스텔 그림을 그린 할머니가 있습니다. 할머니는 손가락이 반들반들할 정도로 닳아도 그림을 그릴 수 있어 행복하다고 합니다. 할머니에게 그림이 어떤 의미인지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기획 하대석, 김근아 인턴 / 디자인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