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올겨울 최강 추위에 전국 '꽁꽁'…곳곳에 한파·강풍특보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작성 2017.01.14 17:43 조회 재생수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올겨울 최강 추위에 전국 꽁꽁…곳곳에 한파·강풍특보
올해 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한파가 강풍과 함께 찾아왔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이 -4도, 인천 -5도, 수원 -5도, 춘천 -2도, 강릉 -1도, 청주 -3도, 대전 -2도, 전주 -1도, 광주 0도, 울산 1도, 대구 1도 등 대부분 지방이 영하권 안팎에 머물렀습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린데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졌습니다.

기상청은 어제 밤부터 강원도 일부 지역에 한파경보를 내리고, 경기도, 강원도, 충청북도, 경상북도 등에는 한파주의보를 발효했습니다.

또 내일(15일)∼모레(16일)까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강풍주의보와 풍랑주의보를 발효했습니다.

기상청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내륙지역에서도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경기 앞바다와 남해 앞바다를 제외한 모든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으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은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으나, 전남 서해안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고 일부 오늘(14일) 밤이나 내일(15일) 아침까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특히 제주도 산지와 울릉도·독도에는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고, 일부 지역에서는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어 교통안전에도 유의가 필요합니다.

추위는 일요일인 내일(15일)도 이어졌다가 다음 주 월요일인 16일 오후부터 점차 평년수준을 회복할 전망입니다.

내일(15일) 아침 최저기온은 -15도에서 -3도, 낮 최고기온은 -1도에서 6도로 각각 예보됐습니다.

서울의 경우 아침 최저기온이 15일 -10도, 16일 -8도, 17일 -6도로 각각 예보돼 있습니다.

낮 최고기온은 16일 2도, 17일 3도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한파는 월요일 오후부터 점차 누그러지겠지만 당분간 일교차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건강관리에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