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제주서 또 AI 의심 야생조류 발견…전국 의심신고는 0건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작성 2017.01.14 11:44 수정 2017.01.14 11:59 조회 재생수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사례가 나온 제주에서 AI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철새 폐사체가 또 발견됐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9일 제주시 한경면 용수저수지에서 발견된 청머리오리 폐사체에서 H5N6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아직 고병원성 여부는 검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고병원성으로 최종 확인되면 제주 지역에서 두 번째 야생조류 확진 사례가 됩니다.

앞서 지난 5일 제주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제주도 내에서는 처음으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바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16일 농가에서 AI가 처음 발생한 이후 제주도는 두 달 가까이 전국 유일의 'AI 청정지대'였지만, 결국 철새에 의해 바이러스가 유입되면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됐습니다.

특히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제주도 6개 지역 철새도래지에 2만5천여 마리에 달하는 야생조류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이미 바이러스가 야생조류에 광범위하게 퍼졌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습니다.

이에 당국은 해안가의 내만, 저수지, 하천 하구 등에 출입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철새에 의해 농가로 바이러스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전국 지역별로 방역이 취약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시·도별 가금수의사 회의를 개최해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한 명이 농장 2곳 이상을 보유한 경우 각 농장의 축산법 시설 기준, 소독 설비와 방역기준 준수 여부 등을 우선 점검하라고 각 지자체에 지시했습니다.

한편 어제 전국적으로 신규 의심 신고는 한 건도 없었다고 농식품부는 밝혔습니다.

야생조류도 확진 사례가 새로 나오지 않아 41건(야생조류 25건, 분변 16건)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번 AI 사태로 살처분된 가금류는 총 3천184만 마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