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이자 조금이라도 더…' 은행 정기예금 1년 새 20조 늘었다

심영구 기자 so5what@sbs.co.kr

작성 2017.01.14 09:35 조회 재생수7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자 조금이라도 더… 은행 정기예금 1년 새 20조 늘었다
지난해 시중은행의 정기예금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의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 말 현재 은행권의 정기예금 잔액은 568조9천억원으로 1년 사이 19조8천억원 늘었습니다.

연간 정기예금 증가액은 2012년 20조4천억원 이후 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2013년 12조4천억원 줄었다가 2014년에는 13조2천억원 늘었지만 2015년에는 다시 8조2천억원 줄었습니다.

정기예금은 가계나 기업 등이 일정 기간 은행에 돈을 넣어둔 뒤 이자를 받기로 약정하는 저축성 예금입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연 1.25%까지 내려오면서 이자가 크게 줄었는데도 정기예금이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선 것입니다.

한은의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은행의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1.49%에 불과하고 정기예금 가운데 금리가 2.0% 미만인 상품은 99.6%를 차지했습니다.

가계나 기업이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을 정기예금으로 은행에 넣어두는 것으로 풀이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