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소소한 소비라도 맘껏 하자…'탕진잼'을 아시나요

손승욱 기자 ssw@sbs.co.kr

작성 2017.01.14 08:07 조회 재생수1,90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탕진잼 이런 말, 들어보셨는지요? 탕진과 재미를 합친 신조어인데요, 취업난으로 소득이 줄면서 사람들은 볼펜과 저렴한 화장품 등 소소한 소비라도 마음껏 하는 데서 즐거움을 얻습니다.

손승욱 기자입니다.

<기자>

22살 회사원 이 모 씨가 갖고 있는 립스틱입니다.

싸게는 6천 원부터 비싼 것은 4만 원 정도까지 무려 서른 개, 소소한 소비라도 맘껏 하고 싶다며 하나둘 사 모은 겁니다.

[이 모 씨/회사원 : 모아봐야 언제 차 사고 집 사겠느냐. 그럴 바에는 그냥 지금 당장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게 나을 거라고….]

지갑 사정이 넉넉하지 못한 젊은이들 사이에선 비싸진 않지만, 취향에 맞는 물건을 마음껏 사 모으는 소비가 요즘 유행입니다.

이를 탕진잼 이라고 하는데 재물 따위를 다 써서 없앤다는 의미의 탕진과 재미를 뜻하는 잼을 합친 신조어입니다.

탕진잼의 대상은 비싼 물건이 아닙니다.

볼펜, 스티커 같은 문구 용품부터, 저렴한 화장품과 생활용품이 대부분입니다.

한 카드사 집계를 보니 이런 저가 생활용품 지출은 유독 20~30대에서 크게 늘었습니다.

명품업체들이 수백만 원짜리 제품 앞에 3~4만 원대 향수나 가죽제품을 진열하는 것도 젊은 층의 이런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것입니다.

[이재니/신한카드 트렌드 연구소 : 경기 불황으로 인한 가격부담 증가로 과시형소비보다는 실질적인 혜택을 따지는 깐깐한 소비문화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허락된 범위에서 최대한의 소비를 만끽하는 탕진잼은, 젊은이들의 불황 속 갑갑한 현실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