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정부, 신선달걀직접 수입 추진…달걀값, 37일 만에 하락

표언구 기자 eungoo@sbs.co.kr

작성 2017.01.13 18:17 조회 재생수1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설 명절 전에 신선계란 2천500만 개가 수입될 것으로 정부가 예상했습니다.

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를 통해 설 전에 계란을 수입해 유통매장에 직접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정부는 오늘(13일) 기획재정부와 농림축산식품부 중심으로 'AI 관련 민생물가·수급대응 태스크포스(TF)' 4차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번주부터 미국과 스페인산 신선 달걀 수입을 위한 행정적인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당초 예상보다 수입이 활발하게 진행돼 설 전까지 신선란 1천500t, 2천500만개 정도가 수입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정부는 또 조속한 달걀 수급 안정을 위해 aT를 통해 신선달걀을 직접 수입한 뒤 유통매장에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정부가 생각하는 직접 수입 물량은 신선란 300t,450만개 정도입니다.

구체적인 수입 계획은 조만간 결정될 전망입니다.

수입산 달걀 가공품의 경우 설 전후 69만5t, 신선란 환산시 2천300만개 정도가 들어올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습니다.

다만 1천500t이라는 양은 어디까지나 예상치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습니다.

이날 현재까지 수입이 확정된 신선달걀 물량은 14~15일 양일 간 네 차례에 걸쳐 들어오는 400t과 16일 100t, 18일 100t 등 모두 600t, 900만개 정도입니다.

달걀 수입은 민간업체의 일정이나 물량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정부 전망대로 원활하게 이뤄져 설 명절 전까지 달걀 부족 사태가 해소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정부는 수입산 달걀이 들어오면 치솟는 국내 달걀 가격을 어느 정도 진정시키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aT에 따르면 오늘(13일) 기준 달걀 한판,30개의 평균 소매 가격은 9천491원으로, 하루 전 9천543원보다 0.5% 하락했습니다.

여전히 비싼 편이지만, 계란 일일 가격이 감소한 것은 지난해 12월 7일, 5천602원 이후 37일 만에 처음입니다.

AI 피해 농가에 대한 지원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습니다.

AI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대해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재난피해 특례보증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1월 말까지 1년간 전액 만기연장을 해주거나 새롭게 1%의 고정보증료율이 적용됩니다.

피해 농가에 대해서는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을 통해 특례보증을 해줍니다.

계란 외에 가격 강세를 보이는 배추·무·당근 등 겨울 채소류 수급대책도 강화합니다.

배추·무는 설을 맞아 계약재배 등을 통한 비축물량을 평시 2배 수준으로 공급하고 필요하면 추가로 확대합니다.

정부 물량을 전통시장이나 하나로마트 같은 소매점에 직공급하거나 40~50% 할인해 판매하는 행사를 오늘부터 26일까지 진행합니다.

농협계통 매장에서는 당근·대파·마늘 등 기타 채소도 이날부터 20~4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