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서울 아파트 값, 거래 감소에 다시 하락세

표언구 기자 eungoo@sbs.co.kr

작성 2017.01.13 14:13 조회 재생수3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연초 주택 거래가 주춤하면서 서울 아파트 값이 소폭 하락했습니다.

오늘(13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새해 첫 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1% 떨어졌습니다.

지난주에 12월부터 이어진 하락세를 멈추고 잠시 보합세였지만 재건축 아파트가 -0.08%로 지난주 -0.07%보다 낙폭이 커지면서 다시 하락 전환했습니다.

양천구가 0.10% 떨어지며 낙폭이 가장 컸고 강동 -0.09%· 강남 -0.06%·동대문 -0.06%· 용산 -0.02%·서초구-0.01%였습니다.

지난해 가격이 급등했던 목동신시가지 14단지가 최근 2천만∼3천500만원 하락했고 재건축 사업이 지지부진한 강남구 압구정동 구현대1차·3차는 주택형별로 2천500만∼5천만원 떨어졌습니다.

이에 비해 종로는 0.13%· 영등포 0.06%·서대문 0.05%· 금천구 0.05% 씩 소폭 상승했습니다.

신도시는 지난주에 이어 금주에도 0.01% 하락했고 경기·인천은 보합세가 이어졌습니다.

신도시에선 김포한강 -0.15%· 동탄 -0.06%·평촌 -0.04%로 아파트값이 하락했습니다.

경기도에서는 안양 -0.02%· 이천 -0.01%·의왕 -0.01%· 고양시 -0.01%로 약세를 보였습니다.

전세는 서울이 0.05% 오르며 지난주 0.01% 보다는 오름폭이 소폭 확대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