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SBS 뉴스

작성 2017.01.12 20:04 수정 2017.01.12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뇌물을 준 피의자로 특검에 소환됐습니다. 이 부회장은 회삿돈을 뇌물로 쓴 횡령 혐의와 청문회에서 위증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 피의자로 소환된 이재용…'뇌물·횡령·위증' 혐의

2. 특검은 박 대통령이 삼성의 특혜 지원에 개입했고, 이 부회장이 대가로 뇌물을 제공했다는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이 혐의를 부인할 경우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 "최종 결정자는 이재용…영장 청구 가능성 높다"

3. 국회 청문회에서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했던 이재용 삼성 부회장, <사실은> 코너에서 이 부회장의 청문회 증언을 따져봤습니다.
▶ [사실은] 이재용 '모르쇠' 일관…석연찮은 발언들

4.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했습니다. 친동생과 조카의 사기 혐의 기소 등 여러 의혹에 관해선 "양심에 부끄러움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 반기문 귀국…"사심 없는 결정할 것, 오래 안 걸려"

5. 탄핵심판 사건 증인으로 출석한 이영선 행정관이 최순실 씨의 청와대 출입 등에 대해 국가기밀이라 말할 수 없다는 답변만 반복했습니다. 결국, 재판부로부터 기밀이 아니니까 답하라는 경고까지 받았습니다.
▶ "최순실, 靑 출입은 기밀" 이영선 궤변에 재판부 '버럭'

6. 정유라 씨에게 입학 특혜를 준 혐의를 받는 이대 김경숙 교수가 청문회 때와 달리 삭발을 한 채 특검에 출석했습니다.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등 3명은 구속됐습니다.
▶ 삭발한 채 출석한 김경숙…구속 피하려는 '꼼수'?

7. 가슴 성형을 하며 넣은 실리콘 보형물이 파열돼 모유수유중인 아기가 먹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보건당국이 보형물 안전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단독 보도합니다.
▶ [단독] '모유 수유' 가능하다는 병원…보형물 재조사
▶ [단독] 모유에 섞여 아기가 먹은 '가슴 보형물'

8. 국정농단 사태와 탄핵 정국이 이어지면서 공직사회의 기강이 해이해지고 있습니다. 세종청사 숙직실에는 근무시간에 일은 하지 않고 낮잠을 자는 공무원들로 빈자리가 없을 정도입니다.
▶ 밥 먹고 낮잠…대낮에도 꽉 찬 세종청사 숙직실

9. 새누리당 인적청산을 놓고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과 격한 말이 오가고 있는 인명진 비대위원장, 이른바 인적 청산에 관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봅니다.
▶ 인명진 "서청원 거명한 적 없어…책임질 사람 떠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