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비디오머그] "언제 할복하면 좋겠습니까?"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서청원-인명진

SBS뉴스

작성 2017.01.11 18:53 수정 2017.01.12 08:51 조회 재생수14,32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10일 친박 인적청산 문제를 놓고 장외 설전을 벌이던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과 서청원 의원이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만났습니다. 공개석상에서 처음 만난 둘은 서로 인사도 안 하고, 날 선 발언을 주고받았습니다.
 
인 비대위원장은 개개인에게 상처를 줬다면 자신의 부족함 때문이라면서도 박근혜 대통령을 가깝게 모셨던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분명히 했습니다.
 
서 의원은 "인 비대위원장이 며칠 전 저더러 할복하라고 했는데 언제쯤 할복하면 좋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또한 발언 내내 인 비대위원장을 '목사님'으로 지칭함으로써 현실 정치에 참여한 성직자로서의 신뢰를 무너뜨리려고 시도했습니다.

의원총회에선 인명진 비대위원장과 서청원 의원이 동반 사퇴해야 한단 주장도 나왔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서청원 의원과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갈등 SBS 비디오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기획 : 정경윤 / 구성 : 박종진 / 편집 : 이지혜 / 영상취재 : 이재경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