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비디오머그] 일본 소녀상 압박에 '위안부 합의 정신'만 반복하는 외교부

작성 2017.01.11 16:20 수정 2017.01.11 16:43 조회 재생수1,13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새로 설치되면서 한·일 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재점화됐습니다. 최근 일본 정부는 2015년 12월28일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를 근거로 우리 정부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지난 8일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까지 나서 “일본은 10억엔(약 103억원)의 출자를 이미 했다”며 “다음은 한국이 확실히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지만, 이는 소녀상 문제와 12.28 위안부 합의는 무관하다는 우리 정부의 그간 주장에 배치될 뿐 아니라 정부에서 말하는 합의 정신과도 맞지 않습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소녀상 문제와 관련해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의에 일관되게 “한일 양국 정부가 2015년 말 합의한 취지와 정신을 존중하는 게 중요하고, 이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기본입장’을 반복했습니다. 일본의 무모한 압박에 우리 정부는 같은 대답만 반복하고 있는 겁니다.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나온 ‘위안부 합의’에 대한 우리 정부의 태도, SBS 비디오머그가 짚어봤습니다.
 
기획·구성: 엄민재 / 영상취재: 최남일 / 편집: 김준희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