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임금체불논란' 이랜드파크 "알바 1천명 즉시 정규직 전환"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7.01.05 15:28 수정 2017.01.05 15:33 조회 재생수33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아르바이트생 임금 체불 논란에 휩싸인 이랜드파크가 오늘(5일) 아르바이트생 천 명을 즉시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내용 등을 담은 '5대 혁신안'을 발표했습니다.

이랜드파크는 보도자료를 통해 "소중한 일원인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진심 어린 사과와 향후 근무조건 등 처우 개선을 담았다"면서 아르바이트 직원 처우 5대 혁신안을 제시했습니다.

혁신안에 따르면 이랜드파크는 최근 3년 이내 입사한 근무자 중 임금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한 이들에게 체불 이자와 미지급금을 신속하게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또 아르바이트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전환 대상 인원 외에 정규직 희망자가 있으면 최소한의 절차만으로 정규직 채용을 하기로 했습니다.

이랜드파크는 "이번 사태의 책임을 통감하며 지난달 이랜드파크 공동 대표이사를 해임하는 등 해당 경영진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었다"며 "다른 그룹 계열사의 인사 시스템도 점검해 잘못된 부분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금을 받지 못한 아르바이트생은 이랜드파크 온라인 접수센터(https://desk.myashley.co.kr:447/Center.aspx)를 통해 임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랜드파크는 온라인 접수센터를 통해 오는 16일 1차 지급을 시작하며, 늦어도 3월까지 모든 미지급 금액을 주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