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특검 "정유라 씨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6.12.25 20:11 수정 2016.12.25 21:56 조회 재생수84,4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와 함께 특검팀은 최순실 씨 딸 정유라 씨를 강제 소환하기 위해서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세계 190개 나라에 지명 수배가 내려지는 겁니다.

이호건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정유라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특검팀이 이번엔 강제소환 절차 카드로 인터폴 적색 수배를 꺼내 들었습니다.

인터폴 적색수배는 체포영장이 발부된 범죄 피의자에게 내리는 국제 수배로, 적색수배가 내려지면 인터폴에 가입된 세계 190개국 사법당국에 정 씨에 대한 정보가 공유됩니다.

정씨가 만약 독일 항만이나 공항 등을 이용할 경우 검색대에서 인터폴에 체포돼 국내로 신병이 인도될 수 있는 겁니다.

특검은 인터폴 적색수배에 필요한 서류준비 등을 마무리하고 이르면 내일(26일) 경찰청에 공식 요청할 계획입니다.

[이규철/특검 대변인 : 정유라에 대해서는 관련된 조치를 저희들이 다 취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앞서 외교부에 신청한 정 씨의 여권 무효화와 함께 국제 수배령을 내려 자진귀국을 압박하겠다는 포석입니다.

최순실 씨 모녀의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정유라 측에서 연락이 와야 접촉이 되는 상황으로, 계속 연락이 안 되는 상태"라고만 밝혔습니다.

이 변호사는 다만, "정씨가 다른 나라로 도피하거나 망명을 꾀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오영택)

▶ [단독] "삼성, 300억까지 지원 계획" 이메일 입수
▶ 고개 숙인 최순실…카메라 없을 땐 '태도 돌변'
▶ 미용 시술비로 하루 4천만 원…모두 '현금 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