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터키 총리 "대통령제 개헌 국민투표, 내년 초여름 예상"

SBS뉴스

작성 2016.12.02 01:53 조회 재생수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터키가 대통령에 권한이 집중되는 '제왕적 대통령제'로 권력구조를 바꾸기 위한 개헌 국민투표를 내년 초여름에 시행할 계획이다.

비날리 이을드름 터키총리는 1일 야당 민족주의행동당(MHP) 대표와 만난 후 기자회견에서 "정의개발당(AKP)은 MHP와 마지막 검토를 한 후 다음 주에 개헌안을 의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개헌안은 현재 의원내각제인 정부구조를, 미국이나 한국과 같은 대통령 중심제로 바꾸는 내용이 핵심이다.

또 외신 보도에 따르면 2019년 대선 당선인을 기준으로 재임이 가능한 조항이 담겨,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2029년까지 재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 헌법 아래서 대통령은 군과 정보당국 수장, 고위 관료, 대학총장뿐만 아니라 사법부 최고위직을 임명하는 권한도 틀어쥐게 된다.

개헌안은 의회 표결에서 3분의 2 이상, 즉 367표 이상이면 확정되고, 60% 이상 331표 이상이면 국민투표에 부쳐진다.

개헌을 추진하는 AKP(316석)와 이를 지지하는 MHP의 의석을 합치면 356석으로 개헌안을 국민투표에 부의할 수 있다.

MHP의 데블렛 바흐첼리 대표는 AKP로부터 부통령직을 약속받았다는 소문이 퍼져 있다.

국민투표는 의회 표결로부터 60일 후 치러진다.

이을드름 총리는 "이런 일정을 고려하면 내년 초여름에 국민투표를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을드름 총리는 또 "(개헌을 추진한다고 해서) 조기총선을 실시할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제1야당인 '공화인민당'(CHP)과 쿠르드계를 대변하는 '인민민주당'(HDP)은 대통령제 개헌에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